Customer Center

T 1566-9595

운영시간 : (평일) 07:00 ~ 19:00

(토요일) 07:00 ~ 12:00

1:1 문의 바로가기

공지사항

home>고객센터 >공지사항
  • 확대
  • 축소
제목 <한겨레> 지면 개편 안내
날짜 2016-06-27

<한겨레>가 2016. 6. 27.부터 새 지면을 선보입니다.
품격과 진중함을 지키면서도 활력과 유쾌함을 잃지 않는 자세로 독자 여러분의 뉴스 궁금증에 응답하려 합니다. 기동성 있게 뉴스를 전하면서도 속보경쟁에 매달리지 않고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잇는 통찰을 담고자 합니다. 오프라인을 넘어 디지털 공간에 스며들려 합니다.

1. 다른 빛깔의 1, 2, 3면
1면 제호 옆엔 매일(토요판 제외) 김태권·오금택 작가가 빚어내는 역사 인물이 타임머신을 타고 옵니다. 1면 편집은 그날 강조할 기사에 집중하면서도 좀 더 풍성한 뉴스를맛볼 수 있는 형식으로 바뀝니다. 2면은 뉴스인물과 현장르포를 중심으로 접근합니다. 3면 ‘오늘 스포트라이트’는 특별히 조명할 만한 이슈를 파헤칩니다.

2. 월요일엔 미래, 화요일엔 밥&법, 수요일엔 정치 bar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특화된 섹션을 앞쪽에 배치합니다. 월요일 ‘미래’(4개면)는 과학기술과 우주·환경 등 미래 이슈를 심층 탐구합니다. 화요일 밥&법(3개면)은 법에울고 웃는 사람들의 이야기와 사건 이면을 추적합니다. 수요일엔 디지털 정치콘텐츠의 확장판 ‘정치 bar’, 목요일엔 ‘김양중 종합병원’(격주)이 찾아갑니다.

3. esc 등 특색을 더한 별지섹션
본지에 통합해온 함께하는 교육, esc, 책과 생각 섹션을 각각 화요일(4개면), 목요일(8개면), 금요일(8개면)에 별지 발행합니다. 고유의 색깔과 향기를 더하고 디자인에 변화를 주었습니다. 티브이 편성표는 디지털 환경변화를 고려하여 폐지합니다.

4. 황현산·지제크…새 오피니언 필진 44명
오피니언면을 목요일과 금요일 하나씩 늘렸습니다. 총 44명의 새 필자가 인사를 드립니다. 황현산 문학평론가와 슬로베니아 철학자 슬라보이 지제크는 원로들의 대형 칼럼에, 강신준 동아대 교수와 권인숙 명지대 교수는 기명칼럼 필진에 합류해 사유와해석의 깊이와 넓이를 더합니다.





다음글   2016 추석 연휴 신문 발행 계획 및 고객센터 운영 안내
이전글   2016년 6월 연휴 기간 고객센터 운영 안내 (6/4~6/6)